ㄱㄷㅎ[회원 소모임] 공부페미X어퍼 <감정의 문화정치> 읽기 > 공지사항 | 제주여민회
사이트맵

공지사항

jeju women’s association

공지사항

[회원 소모임] 공부페미X어퍼 <감정의 문화정치> 읽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제주여민회 작성일24-02-08 18:16 조회78회 댓글0건

본문

부하는 지런한 페미니스트, 공부페미 소모임X2024 총선! 여성 주권자 행동 '어퍼' 


2023년 11월에 발간된 사라 아메드의 <감정의 문화정치> 4주 완독 프로젝트!

새해를 맞이해서 책 한 권 같이 읽어보아요. ^^

그리고 2024년 총선을 앞두고, 함께 열심히 공부하고 머리를 맞대어보아요.


함께 만나 1시간 책을 읽고, 1시간 책에 대한 이야기를 나눕니다.

1시간 동안 정해진 분량을 다 읽기는 어려워서, 미리 어느 정도는 읽어오시길 바랍니다. :D


- 때: 1회차 2월 14일(수) / 2회차 2월 21일(수) / 3회차 2월 27일(화) / 4회차 3월 6일(수) *시간은 전부 저녁 7시

- 곳: 추후 공지

- 참가신청: https://bit.ly/공부페미2_신청 

 ★선착순 네 분

 ★2월 13일(화) 오후 5시까지 신청 바랍니다!

- 준비물: 책 <감정의 문화정치>, 카페 모임 시 음료비

- 소모임 이끔이: 양희주 사무국장, 김상애 정책위원

- 프로그램

 날짜

읽을 장 

 2월 14일(수) 오후 7시~9시

들어가는 글(감정은 무엇을 하는가), 2장(증오의 조직화), 6장(사랑의 이름으로

 2월 21일(수) 오후 7시~9시

1장(고통의 우연성), 5장(다른 이들 앞에서 느끼는 수치심)

 2월 27일(화) 오후 7시~9시

3장(공포의 정동 정치), 4장(역겨움의 수행성)

 3월 06일(수) 오후 7시~9시

7장(퀴어 느낌), 8장(페미니스트 애착), 결론(정의로운 감정)

- 문의: 제주여민회 사무국 064-756-7261 / office@jejuwomen.kr


● 책소개

이 책이 제기하고 답하는 두 가지 질문
세상의 변화는 왜 이다지도 어려운가?
그럼에도 변화는 왜 가능한가?

“정치적 삶과 문화연구에 관한 최고의 책”
“신자유주의적 현재에 대한 독보적 연구서”
“정동 이론과 감정 연구의 필독서”
“살아낼수 없는 것을 살아내는 이들에게 이들에게 건네는 책”
감정은 무엇을 하는가?
감정 연구와 정동 이론의 필독서

페미니스트 독립연구자 사라 아메드의 주저 중 한 권인 《감정의 문화정치》가 출간됐다. 이 책은 그간 감정 연구와 정동 이론의 필독서로 꼽혀왔다. 이 책이 제기하고 답하는 질문은 두 가지다. ‘세상의 변화는 왜 이다지도 어려운가?’ ‘그럼에도 변화는 왜 가능한가?’
사라 아메드는 이 책에서 고통, 증오, 공포, 역겨움, 수치심 등의 감정을 분석하며 우리를 둘러싼 권력구조가 어떻게 작동하는지 탐구한다. 한마디로 감정은 권력관계로부터 자유롭지 못하며, 감정이 어떻게 성차별, 인종차별, 계급차별 등과 연결되어 차별과 배제를 유발하거나 유지되는지 보여준다. 아메드는 이렇게 감정을 문화정치의 측면에서 바라보며 세계를 분석한다. 이를테면 백인과 흑인 사이에 흐르는 감정은 고착되어 있다. 백인은 흑인을 증오하고, 공포를 느끼기도 하고, 역겨워하기도 한다. 흑인에게 원래부터 그런 부정적 느낌이 있었던 것처럼 흑인을 탓하고 오히려 자신들이 피해를 입었다고 규정하기도 한다. “인종차별과 동성애 혐오를 일삼는 이들은 자신이 누려야 하는 기쁨을 타자가 훔쳐갔다고 믿는다.”(349쪽) 비단 백인과 흑인뿐만 아니라 남성과 여성,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보수적 기독교인과 동성애자, 국가와 난민 사이에 흐르는 감정도 이와 비슷할 것이다. 더 많은 특권을 지닌 주체가 고통, 증오, 공포, 역겨움, 수치심과 같은 부정적 감정의 원인을 타자 탓으로 돌리며 이 사회를 규정하고 있다. 이렇게 기존 권력구조와 사회 규범은 유지된다. 사라 아메드가 ‘감정이란 무엇인가’가 아니라 ‘감정은 무엇을 하는가’라는 질문으로 이 책을 서술하고 있듯이, 감정의 문화정치는 바로 이러한 역사와 권력구조를 은폐하고, 폭력의 역사를 재생산하는 일을 한다. 자본주의, 인종차별주의, 이성애주의 등 폭력에 기초한 세계가 당연한 규범으로 받아들이도록 만든다. 우리가 특정 대상, 인종, 문화 등을 대하면 혐오하고, 증오하고, 역겨워하는 감정이 생기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우리의 감정은 사회, 정치, 역사와 결부되어 표출되기 때문이다.

(출처: 교보문고 https://product.kyobobook.co.kr/detail/S000210865774)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용담로 134 (3층) | 전화 : 064-756-7261 | 팩스 : 064-756-7262 | E-mail : office@jejuwomen.kr
COPYRIGHT (사)제주여민회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